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
고객센터
> 협회자료실 > 보도자료

         

제     목  경찰 경우신문 칼럼 (가출인 누적의 심각성과 치안환경악화)

작 성 자

 관리자

조 회 수

126

작 성 일

2011-03-18
 DownLoad : 가출인누적의_심각성과_치안환경악화(김종식교수)1280903553.hwp 
김종식(대한민간조사협회 수석부회장ㆍ한국특수행정학회 지도교수)

통계상으로 볼 때 2009년의 경우 청소년가출(14-19세)은 14,100여건 발생하여 12,400여건이 보호자에게 인계(귀가)되고 1,700여건이 미귀가(미발견)상태에 있으며, 성인가출(20세이상)은 37,500여건 발생하여 25,500여건이 귀가(발견)되고 12,000여건이 미귀가(미발견)상태이다.즉, 한 해 동안의 가출청소년 및 가출성인 51,600여명 중 13,700여명이 소재불명의 미귀가(미발견) 상태인 꼴이다.(통계:2009.11말기준 경찰청자료)

  문제의 심각성은 어느 한 해의 가출인 미귀가(미발견) 건수가 많다거나 적다는데 있는 것이 아니라, 해마다 미귀가(미발견) 가출인이 1만여명 이상(당해연도 말기준)계속 누적되고 있으나 경찰전담인력의 절대적 한계와 전담활동의 현실적 한계, 범국민적 대응체계의 한계 등으로 가출인에 대한 추적 등 발견이 만족스럽지 못해 사회불안요인으로서의 심각성이 날로 증대되고 있다는데 있다.

물론 가출인중에는 유희성가출, 생존형가출, 반항성가출, 추방형가출, 시위성가출, 현실도피성가출 등 우리사회가 적극적으로 찾아나서지 않아도 될 비범죄성 가출인이 대부분이다. 심지어는 보호자나 경찰이 가출인을 추적하여 찾게 되면 ‘나 돈 좀 벌어 자수성가 해보려고 집을 나왔는데 왜 나를 귀찮게 찾아 다니느냐’고 항의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그러나 가출인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확인될 때 까지는 일단 범죄의 피해자로 간주될 수 밖에 없는 현실과 설령 범죄의 피해자가 아닌 비범죄성(자진) 가출이라 할지라도 ‘집 나가면 개고생’이라는 말이 시사해 주 듯 가출 후 열악한 환경속에서 이들이 오히려 범죄의 주체로 전락하고 있는 많은 사례들을 우리는 깊은 우려로 지켜보면서 날로 급증하는 가출인문제는 이제 한낱 경찰의 업무로나 가족들만의 일로 여길 수 없는 사회적 먹구름으로 치안환경전반을 악화시키는 중대요인으로 대두되고 있음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현상과 관련하여 가출인가족 및 관련단체, 학계 등에서는 가출인문제를 경찰에만 떠맡기는(또는 경찰이 떠맡는) 지금까지의 사회적 행태로는 이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고 보건복지부와 경찰ㆍ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ㆍ관 합동 추적기구를 설치하거나 현재 국회에서 심의중인 민간조사제도의 도입 또는 비범죄성 가출인에 대한 추적업무를 민간전문가에게 위임, 위탁, 이양하는 등의 비경찰화 방안 등 현실적이고 획기적인 방안의 적극적 검토를 요망하고 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63 [제목없음] 황주임 2011-06-14 123
62 [경향마당]민간조사제도 도입 더 이상 지체 말아야 황주임 2011-06-14 233
61 [시민일보]"미해결 사건 도와주세요"··· 탐정제 도입요구 확... [교육부] 2011-05-27 143
60 대한민간조사협회 김성도(서울 서부 지회장)-뉴스메이커 기자회견 [교육부] 2011-05-27 181
59 [중앙일보]“파푸아뉴기니 밀림에 숨어도 2주면 찾아낸다” [교육부] 2011-05-09 251
58 [동아일보기고-송강호]사립탐정제 도입, 누가 가로막나 [교육부] 2011-05-03 196
57 민간조사(탐정)제도 국회 토론회 -민간조사(탐정) 제도 왜 필요... 관리자 2011-04-14 125
56 개구리소년 부모들, 경찰청장과 면담 관리자 2011-03-18 143
55 이인기 의원 '실종 가족 수색' 탐정법 도입 촉구 관리자 2011-03-18 136
54 개구리소년사건 국회 진상규명 촉구 관리자 2011-03-18 477
53 2011년 1월호 (통권 제 25호)[한국경비신문기사] 개인정보 ... 관리자 2011-03-18 158
52 개인정보보호법 제정으로 현재와 달라지는 점 관리자 2011-03-18 138
51 [보험사기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 관리자 2011-03-18 165
50 "주짓수 대중화 위해 노력" 퍼스트그룹 고은옥 대표 관리자 2011-03-18 148
49 [셜록홈즈 못지않은 명탐정, 대한민간조사원!] 관리자 2011-03-18 255

 

[1][2][3][4][5][6][7] 8 [9][10][다음 10개]

대한민간조사협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
회장: 하금석   고유번호: 101-82-67445   TEL: 02)775-0071   FAX: 02)775-4004
Copyright ⓒ Korean Private Investigation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